16년 전, 워런 버핏 식사권 6억에 구입한 중국 사업가 근황

주식의 신으로 불리는 워런 버핏과의 점심 식사는 많은 사람들이 꿈꾸는 자리이다. 식사 자리에서 오가는 투자 관련 이야기들이 큰 가치를 가지고 있기 때문인데, 그동안 워런 버핏은 매년 자신과 점심 식사를 하며 질문을 할 수 있는 이벤트 참가권을 경매에 붙여왔다.

10억 날리고 직접 배달하고 있다고 말한 연예인이 포착된 장소

최근 ‘놀면 뭐하니?’에서 활약하고 있는 정준하. 무한도전이 종영한 이후 공중파 방송에서 정준하를 보기는 어려웠다. 은퇴설까지 돌던 그는 2019년 한 매체를 통해 “사업에 집중하며 바쁘게 지냈다”며 “가게가 늘고 사업이 확장되면서 신경 쓸게 많아졌다”고

‘법인만 3개’ 주식회사 사장님 됐다는 노홍철의 사업 아이템

지난해 10월 노홍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A-YO! 오늘도 반복되는 요요~^^ 오늘도 괜챃아 좋은 날이니까”라는 글을 업로드했습니다. 그리고 ‘꿈과홍철의홍철동산’, ‘ 주식회사노홍철천재’, ‘주식회사다시태어나도노홍철’ 이라는 해시태그를 추가하며 사업자 등록 소식도 함께 전했습니다.

‘7억→720억’ 마이너스 손 신동엽이 유일하게 성공 알아본 사업 아이템

재치 있는 입담과 매끄러운 진행력으로 국내 톱 MC 자리에 오래도록 올라있는 신동엽은 과거 수차례 사업에 손을 댔다 크나큰 손실을 낸 것으로 업계에 소문이 자자하다. 한때 빚을 갚으려 건강을 해치면서까지 스케줄을 소화한 이후 ‘다신 사업에 손을 안 대겠다’고 선언한 그가 본인 사업을 안 하는 대신, 돌연 큰돈을 투자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빚만 12억 회사에 모델출신 아들이 나섰더니…지금은 연매출만 12억이죠”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MBC <무한도전>에 출연하고, 국내외 유명 브랜드 패션쇼에 섰던 한 모델은 현재 멸치 사업으로 억대 매출을 올리는 기업의 CEO가 됐다. 모델과, 멸치 사업 CEO는 언뜻 보기에도 전혀 연관이 없어 보이는데 이 청년은 어떤 계기로 명품 구두 대신, 수산업용 장화를 신게 됐는지 알아본다.

“내 자식에게도 물려주고 싶은 프랜차이즈는 바로 이겁니다”

최근 한 프랜차이즈가 공격적으로 확장해나가며, 수많은 점주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바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을 통해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고 있는 베스킨라빈스다. 오늘은 베스킨라빈스를 통해 꾸준히 사업을 이어가는 사람들에 대해 알아본다.

“100억 넘게 써서 이딴 걸 지었냐”는 소리 나온 서울 상권 가보니…

“여기 매장이 20개가 입점해 있거든요. 근데 손님이 지금 통틀어서 두 분 밖에 없어요.” 청년몰을 운영하는 청년 창업자들의 한숨과 한탄이 날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청년몰 사업은 미흡한 관리와 코로나19라는 악재가 겹치면서 운영난은 더욱 심각해지는 상황이다. 그 실태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26년만에 매각’ 이수만이 키워온 SM을 떠나보내는 진짜 이유

시장에서 M&A(인수·합병)가 활발한 가운데,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매물로 등장해 뜨거운 인기를 끌고 있다. 카카오, CJ, 네이버, 하이브와 같은 대규모 기업들이 SM을 인수하고자 러브콜을 보내는 상황이다. 현재 SM의 매각 진행 현황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한 달에 천만 원 찍었죠” 한때 주유소 사장님들이 지역 유지였던 이유

흔히 지역 유지는 그 지역에서 유명하고 힘 있는 부자를 말한다. 그런데 이런 유지들이 한때 너나없이 뛰어들면서 ‘지역 유지들이나 할 수 있는 사업’으로 불렸던 사업이 있는데, 바로 주유소이다, 그저 기름을 받아 파는 곳일 뿐인데 왜 예전에는 지역 유지들이 주유소를 운영했던 걸까?

백종원이 굳이 브랜드 로고마다 얼굴 새겨넣었던 건…

백종원의 사업이 흥행하자 다수의 유사 업체들이 카피 전략을 통해 아이템을 베껴가기 시작했다. 메뉴부터 가격대 등 많은 부분을 따라 한 브랜드가 속출하는 것을 보며 그는 차별점을 두기 위한 전략을 모색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