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이 금메달 따자마자 소원이라던 ‘이것’ 드디어…

베이징동계올림픽 당시 황대헌이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결승 진출이 좌절된 상황에서 윤홍근 선수단장이 선수들의 사기를 올릴 방법을 모색했다. 이때 황대헌이 “1일 1치킨 해주면 메달을 딸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한 것이 이른바 ‘치킨 연금’을 탄생시켰다.

‘대선배이자 롤모델’ 황대헌 선수가 가장 존경한다 말한 인물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출전한 황대헌 쇼트트랙 선수가 편파판정 실격의 아픔을 이겨내고 드디어 첫 번째 금메달을 따냈는데요. 국민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어준 황대헌 선수가 과거 존경한다고 말했던 의외의 인물이 최근 다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중국인 아니냐’는 말까지 나온 쇼트트랙 심판의 반전 정체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에서 편파 판정에 전세계는 물론, 우리나라 국민들의 분노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주심 피터 워스는 올해로 올림픽 심판만 3번째인 인물이다. 한 번도 이같이 심판을 한 적 없기에 이번 편파 판정은 더욱 이해가 되지 않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