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가 착용한 6000만 원대 목걸이가 또다시 화제 된 이유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가 착용했던 장신구에 대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목걸이 하나에 수천만 원에 달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최근 김 여사가 착용했던 장신구가 재산 신고 내역에 빠졌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미공개 녹취록 공개되자마자 난리 난 김건희의 발언 내용 요약.zip

지난 23일 밤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와 ‘열린공감 TV’가 김건희씨 녹취록을 추가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가 “우리가 오히려 힘을 더 가졌는데, 왜 합의를 해. 그 사람들 골로갈 일만 남았지”, 청와대 영빈관 이전 등의 다소 부적절한 언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건희 방송만 허용한 이유가 뭔가요”질문에 법원의 답변

지난 12일에 예고되어 16일에 공개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의 통화 내용은 사회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지난해 6개월 동안 20여 차례에 걸쳐 김건희와 전화 통화를 한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가 녹음한 내용으로, 전체 분량이 약

‘걸그룹보다 훨씬 빨라’ 470% 떡상 기록 중인 팬카페의 주인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팬 커뮤니티 회원 수가 폭발적으로 급증했습니다. MBC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 김씨의 녹취록이 공개된 이후 신규 가입자가 몰려들어 하루 만에 1000명이 넘으면서 470% 정도 급증했습니다.